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위기를 극복하는 유일한 길은 열사정신”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위기를 극복하는 유일한 길은 열사정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1-01-08 15:35 조회262회

본문

982877657_gBMfUsDi_5BC5A9B1E2BAAFC8AF5DD
 

 

배달호 열사와 수많은 노동열사가 산자에게 바랐던 것은 단결 투쟁이었습니다

 

두산자본에 항거해 산화해 간 배달호 열사 18주기 추모제에 이성배 두산중공업지회장의 호소가 울렸다.

 

4일 두산중공업지회 배달호열사정신계승위원회는 8일 두산중공업 정문 앞에서 노동열사 배달호 18주기 추모제를 개최했다.

 

배달호 열사는 지난 2003년 1월 9일 민주광장에서 사측의 노동탄압에 항거하며 분신·산화했다두산 사측은 지난 2000년 한국중공업을 인수하고 나서 1100명을 구조조정했고, 2001년 소사장제를 도입했다노동조합은 사측의 일방적인 운영에 문제를 제기해 왔고, 2002년 임단협 과정에서 47일간 파업을 이어갔다이후 사측에서 18명을 해고하고, 89명을 징계했다배달호 열사는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으며, 2002년 12월 26일에 징계기간이 끝나고 복직했으며사측으로부터 재산과 임금이 가압류 중에 있었다.

 

이성배 두산중공업지회장은 배달호 열사가 그렇게 염원했던 세상은 남은 자들의 무관심과 무너진 조직력에 아직 요원하기만 하다며 “1년에 2000명 이상의 노동자가 산업현장 어딘가에서 죽는 세상전국 많은 사업장에서 고용안정을 울부짖는 노동 천대의 나라가 지금 이곳 대한민국이라 토로했다.

이 지회장은 모이면 힘이 되고그 힘으로 단결 투쟁하면 반드시 승리한다는 단순한 진리를 잘 알면서도 우리는 아직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어 너무 부끄럽고 죄송스럽다며 배달호 열사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무너져가는 현장조직력을 복원하고 의식을 강화하는데 두산중공업 지회가 선봉에 서겠다고 밝혔다.

 

홍지욱 지부장은 해고자 복직은 열사의 유지였다여전히 출근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김창근 동지는 복직되어야 한다며 달호 형에게 많이 미안하다. 100% 달호형의 유지를 받지는 못했지만 소기의 성과가 있었기에 부끄럽지는 않다고 토로했다이어 홍 지부장은 산연 노동자들이지에이산업 노동자들이 길거리를 헤메고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누더기법으로 만들어 망치를 두드릴 것 같다며 무엇이 우리의 한계이고대안인지 고민하고 실천하겠다고 결의했다.

 

김동성 노조 부위원장은 새해가 밝았지만 어느 한구석을 돌아봐도 희망을 품기 어렵다며 산업전환기라는 이 시대와 정권과 자본은 연습을 마치고 산업재편에 들어가고노동조건 후퇴와 고용불안을 가져올 것이라며 열사정신으로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고경남노동자들에게 그 사명이 있다투쟁에 앞장설 것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