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밥값때문에 교섭할줄은 몰랐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밥값때문에 교섭할줄은 몰랐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07-29 09:41 조회1,150회

본문

982877657_zshOFm7V_5BC5A9B1E2BAAFC8AF5DD
 

자동차판매연대지회 죽림대리점 조합원들의 생활임금 쟁취를 위한 투쟁이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자동차판매연대 부양지회가 28일 통영 죽림대리점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자동차판매연대 노동자들은 지난 2018년 열악한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금속노조에 가입했다그러나 현대차그룹은 대리점 소장들을 앞세워 조합원을 찾아내고 해고하거나 여덟 곳의 대리점을 기획해고하기도 했다대법원은 지난해 6월 자동차판매연대 노동자들의 노동자성을 인정했다지회는 올해부터 각 대리점 별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최현진 자동차판매연대 부양지회장은 영남지역 30곳이 교섭 중이고전국적으로는 120곳이 교섭 중이다며 대부분 우리의 요구를 수용했지만 이 곳 죽림대리점만이 못하겠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동차판매연대는 각 대리점 별 교섭을 진행하며 매장 내 근무를 해야 하는 당직자 식대 1만원현대케피탈 지원금에 대한 분배판매성과지원금 분배 등을 요구하고 있다경남지역 모든 대리점에서 이 요구를 수용했지만 유독 통영 죽림대리점만이 이를 거부하고 있는 것이다.

 

죽림대리점 조합원은 밥값 때문에 교섭을 할 줄은 몰랐다며 교섭장에서 안건을 제시했는데 내 사업장에서 너네가 돈 벌어가면서 밥까지 처 맥여야 하냐고 되물었다고 비판했다. 자동차판매연대 노동자들은 기본급 역시 오로지 차량판매에 따른 수수료로만 임금을 받고 있다. 4대보험도 없다.

 

김형수 금속노조 거통고지회장은 판매연대지회 동지들이 생계를 이어갈 수 있어야 한다며 우리 노동자는 다른사람 배 불리려고 일하는 것이 아니다우리의 요구를 정당하게 요구하는 것이라고 힘을 보탰다.

김일식 지부 수석부지부장은 현대그룹사 조합원으로 일을 시키고 기본급을 주지 않고 현대차 간판을 달고 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악덕업주들은 현대차를 팔지 못하도록 요구해 갈 것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