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중형조선 살리기 위한 투쟁 나섰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중형조선 살리기 위한 투쟁 나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19-10-15 16:15 조회194회

본문

 

982877657_PmSd8FyD_5BC5A9B1E2BAAFC8AF5DD

성동조선해양지회와 대우조선매각반대 지역경제살리기 경남대책위가 15일 경남도청 앞에서 정부와 지자체는 절명 위기의 중형조선소인 성동조선의 회생 방안을 즉각 마련하라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투쟁을 선포했다.

 

성동조선해양지회는 36명의 실천단을 구성하고지난 14일부터 창원 곳곳을 누비며 성동조선 회생을 촉구하는 선전전을 진행 중이다.

 

지회와 대책위는 성동조선은 법정관리 이후 16개월동안 3차례의 매각에 실패하고 4번째 매각을 시도하고 있다며 국책은행을 포함한 정부지자체가 성동조선의 회생을 위해 한 일이라고는 시민단체의 요구에 마지못해 꾸린 경남도의 민관협의회 외에는 그 무엇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성동조선 노동자들에게 남은 것은 내년 말까지의 무급휴직과 그 동안의 생계를 위해 낯선 현장에서 다치고 죽어가며 일해야 하는 고통스러운 현실 뿐이라며 더 이상의 희망고문따위를 거부한다문재인 정부와 김경수 경남도정의 무능함을 전 국민들에게 알리기위해 거리 투쟁을 시작한다고 선포했다.

 

이날 성동조선해양지회는 성동조선의 원활한 매각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국책은행의 RG보증 약속 최종 매각 실패 시 국영화 및 지방 공기업화를 포함한 실질적인 회생방안 마련 과도한 경영간섭과 방만한 관리를 통해 성동조선의 부실을 초래해 막대한 세금을 낭비한 국책은행 처벌을 요구했다.

 

각 정당에서도 김경수 도정에 대한 문제제기를 이어갔다석영철 민중당 경남도당위원장은 김경수 도정은 아무것도 하는 것이 없다중형조선소에 대한 김경수 도정의 답이 없다면 2020총선에 더불어민주당은 그 이름값을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노회찬 정의당 경남도당위원장은 정권이 바뀌었지만 바뀐 것이 없다문재인 정부와 김경수 지사가 명확한 답을 내 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STX조선지회도 무급휴직자 조기복귀와 산업은행의 수주가이드라인 확대, RG(선수금환급보증)발급을 요구하며 15일과 16일 양일간 확대간부 노숙 상경투쟁에 나섰다.

 

지회는 광화문 정부청사와 산업은행국회의사당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거리 선전전을 진행한다지회는 이날 확대간부 상경투쟁에 이어 전체 조합원 상경 투쟁을 예정 중이다